직업

통일부 “남북 간 장기간 연락 중단 유감…정상화 촉구”

时间:2010-12-5 17:23:32  作者:부동산   来源:직업  查看:  评论:0
内容摘要: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 계기 통일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통일부가 북한에 “남북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 계기 통일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 계기 통일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가 북한에 “남북연락 채널을 하루빨리 복구하라”고 촉구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2일 ‘남북 연락채널 복구에 대한 통일부 입장’을 통해 “4월7일 북한의 일방적인 통화 불응 이후 남북 간 통신·연락 중단 상황이 210일째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북한은 긴급 상황들에 대한 상호 조치를 해 나갈 수 있도록 하루빨리 연락채널을 복구하고 정상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4월7일부터 현재까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남측의 정기통화 시도에 답하지 않고 있다. 남한은 최소한의 소통 창구를 열어두자는 차원에서 북한 응답 여부와 관계없이 매일 개시 및 마감 두 차례 통화를 걸고 있다.

구 대변인은 “10월 29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 표류한 북한 선박 구조 사례에서 보듯이 연락채널은 해상에서의 선박 조난,통일부남북간장기간연락중단유감정상화촉구 재난·재해 등에 따른 통보와 협의에 필수적인 채널로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는 우리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과도 직결되는 것인 만큼, 남북 간 연락채널 유지는 인도적 사안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합동참모본부(합참)는 NLL 이북 약 3㎞ 해상에서 구조를 요청하며 표류 중이던 북한 선박을 포착해 인도적인 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탑승자들은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당일 밤 북한 측이 다른 선박을 이용해 해당 선박을 예인해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런 촉구를 하게 된 배경에 대해 “우리 해군이 유엔사와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해서 북측에 이상을 알리려고 시도했지만 정상적 소통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이 재발하면 북한 주민 문제도 있고 역으로 생각하면 우리 국민 안전과 연결될 가능성이 있어서 이번 계기에 입장문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 2023 powered by slot merlin   sitemap